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의사 윤한덕 2


의사 윤한덕 2 

<김연욱> 저 | 마루기획

출간일
2020-02-04
파일형태
ePub
용량
20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중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예스 24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삶과 사명감을 다룬 소설 같은 실화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 구축 및 운영과
그 과정에서 겪었던 윤한덕의 고통과 아픔을 담은 도서

이 책은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의 기틀을 잡은 선구자 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이야기다. 저자는 외부에 아예 알려지지 않은 윤한덕을 찾아 나섰다. 대한민국 의료의 발전을 위해 고민을 터놓고 자주 논의했던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를 비롯해 윤한덕의 지인 90여 명과 인터뷰하며 흔적을 찾았다. 그 흔적의 결과물이 바로 『의사 윤한덕』이다. 전기작가로서는 드물게 실화를 묘사하고 표현하는 구조적 형식인 ‘내러티브(narrative)’ 방식으로 글을 써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진진하다.

제1권에서는 윤한덕이 대한민국 응급의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한 과정을 적었다. 그는 25년을 거의 홀로 분투하며 응급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매달렸다. 응급의료시스템을 세계 어느 나라에 비해 뒤지지 않을 정도로, 짧은 기간에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그 과정을 서사적으로 펼쳐냈다.

제2권에서는 응급의료체계 구축 및 운영 과정에서 겪었던 윤한덕의 고통과 아픔을 살펴봤다.
특히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도로 퍼지는 가운데, 윤한덕 선생이 국립중앙의료원에 메르스 추가 감염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방역에 임한 과정 등이 상세히 담겨 있다.

윤한덕은
응급의료 발전이라는 사명감 때문에
하루 19시간을 지독하게 일하고
집에 머문 시간은 일주일에 고작 3시간
남루한 간이침대에서 1년 내내 선잠을 자며
25년 동안 응급환자를 위해 일했다.
대한민국의 체 게바라였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민간인으로는 36년 만에 처음으로 국가유공자로 선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 1월 1일 윤한덕의 아들 윤형찬과 함께 서울 아차산 해맞이 산행을 한 뒤 2019년 그해 가장 가슴 아픈 죽음으로 ‘윤한덕의 사망’을 꼽았다.

“설 연휴에도 고인에게는 자신과 가족보다 응급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먼저였습니다. 사무실 한편에 오도카니 남은 주인 잃은 남루한 간이침대가 우리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목차

3부. 사명과 헌신

9장. 응급의료에 영향을 미친 사건과 정책
응급의료기금 확대
1339, 119로 흡수 통합
응급의료 전문의 당직제
세월호 침몰과 울음
공포의 전염병, 메르스
민건이 사건

10장. 응급의료만 생각
환자 중심의 체계
이상주의자
직위
호사유피 인사유명(虎死留皮 人死留名)

11장. 헌신
사명
지독한 책임의식
에비던스(evidence)
추진력
윤한덕의 하루
낡은 간이침대와 신발
하루 19시간 근무
번아웃(burnout)
사직, 백의종군

4부. 생(生)과 사(死)

12장. 인간 윤한덕
가족
선·후배, 동료

13장. 일상의 고민
‘의사’라는 직업
병원과 경영
공무원

14장. 죽음, 그 이후
죽음
이국종의 평가
각종 상 수상
국가유공자 지정
마지막 과업
의료전달체계의 꿈
부활

에필로그
참고문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