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 컨버전스 2030
  • 컨버전스 2030
    <피터 디아만디스>,<스티븐 코틀러>... | 비즈니스북스
콘텐츠 상세보기
윤여준의 진심


윤여준의 진심 

<윤여준> 저 | 메디치미디어

출간일
2014-02-05
파일형태
ePub
용량
29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중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예스 24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박근혜 대통령과 젊은 세대에게 전하는 노 정치인의 ‘진심’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 윤여준 의장이, 2014년 총체적 붕괴 상태인 한국 사회를 보며 박근혜 대통령과 이 땅의 젊은 세대에게 전하는 간곡한 메시지가 담긴 책이다. 우리 사회는 가계부채와 양극화 등 갈등과 분쟁을 겪고 있으면서, 대외적으로는 대외적으로는 미-중 간의 패권경쟁, 격화되는 남-북 문제, 갈수록 나빠지는 경제 여건 등 국가적 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요인에 노출되어있다.

그러나 국내외적인 과제에 대처할 주체들은 국민적 신뢰를 받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현 정부가 위기의 파도가 몰려올 때 그 파고를 헤쳐나갈 수 있을지, 온갖 사상과 이념, 지역 갈등으로 나뉜 우리 사회를 그나마 버티게 했던 민주주의를 어떻게 바로세울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평생 대한민국 정치의 전략기획 분야에서 요직을 두루 거친 노 정치인은, 대통령의 실패가 대한민국의 실패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박근혜 정부가 잘 해나가기를 바라는 마음과 대한민국의 젊은 세대에게 희망을 전해주지 못하는 미안함을 절절하게 전하고 있다. 보수와 진보를 넘나드는 시각을 갖고 있는 노 정치인은 자신의 ‘진심’이 박근혜 대통령과 이 땅의 젊은이들에게 닿기를 바라며 메시지를 책으로 엮었다.

저자소개

원칙과 소신이 뚜렷한 자유주의적 공화주의자로, 정치권에서는 전략기획 분야에서 요직을 거친 뛰어난 전략가로 명성이 높다. 1939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나 경기고를 거쳐 단국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고교 시절 신병으로 휴학을 한 적도 있으며, 그런 이유로 사회생활을 하면서 음주를 가까이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남들보다 더 읽기와 듣기, 생각하기, 쓰기에 노력해왔다.
<동아일보>와 <경향신문> 기자를 지냈으며, 1977년 주일대사관 공보관으로 관계에 투신하였다. 이후 청와대 의전, 공보, 정무 비서관과 국정원장 특별보좌관, 대통령 공보수석 비서관을 지냈다. 1997년 환경부장관을 역임하였으며, 2000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제16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두 차례에 걸쳐 여의도연구소장을 역임하였고 한국지방발전연구원 이사장을 거쳐 현재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추진위원회 의장이다.

목차

권두 인터뷰_ 양당 기득권 구조 깨야 희망이 생긴다
머리말_ 실종된 정치 리더십을 찾기 위하여

1부_ 내가 지나온 질풍노도의 시대
이승만 대통령과 영화를 함께 봤던 어린 시절
친일파의 모략에 낙마한 내 아버지
‘종북’은 6·25를 겪은 세대의 트라우마
늑막염을 앓다 철학 책에 빠져들다
이승만 하야에 눈물짓는 민심
5·16을 지지했던 〈사상계〉의 권두언
군대 폭력을 겪으며 국가 권력을 고민하다
얼떨결에 신문 기자가 되고
박정희의 저의를 눈치 못 챈 40대 기수들
역사는 스스로 모멘텀을 만든다
전두환은 김재규 총성의 의미를 몰랐다
“당신은 청와대에 있을 자격이 없으니까 나가라”
아무것도 안 해서 민주화에 기여한 역설적 대통령
대통령에게 “내 손에 죽고 싶으냐”고 큰소리치는 여당 대표
“땡전 뉴스로는 효과 못 봅니다”
YS, “김일성은 서울에 못 온다”
공보수석은 대통령의 공적인 얼굴(public face)
재산이 많은 사람은 공직에 쓰지 않는 원칙
“아들의 잘못은 애비의 잘못이다”
역대 대통령과 달랐던 DJ의 식견
DJ를 긍정 평가했다고 위장취업자 취급
개혁은 보수 출신이 더 잘한다
“김윤환, 이기택을 자르다니, 당신 미쳤구만!”
노무현의 승리? 이회창의 패배!
“통일신라 때부터 이어져온 주류를 교체하겠다”
평등이라는 가치를 심어준 노무현
딱 세 마디로 승리한 2004년 총선과 박근혜
박근혜 대표를 뿌리친 ‘죄’

2부_ 왜 우리 민주주의는 성숙하지 못했나
좌도 아니고 우도 아닌 사람의 관점
‘민주 대 반민주’ 구도와 전업 정치인의 등장
Statesman을 기다리는 한국 정치
한국 정치 파행의 원인을 바라보는 네 가지 시각
‘민주 대 반민주’ 구도의 아쉬운 한계
배부른 권위주의와 배고픈 민주주의
분단만 바라보면 종북 프레임의 덫에 걸린다
제도가 미비해 한국 정치가 이 모양이다
정치의 문제는 지도자 또는 시민의 문제
민주 시민을 길러내지 못한 우리 역사
멸사봉공은 왕조 시대 통치 이데올로기
국민은 가르침의 대상이다, 아니다
민주주의는 제도이자 삶의 총체적 양식
지도자를 내부에서 키우지 못하고 밖에서 모셔오는 정당
헌법 제1조 1항의 뜻도 모르는 대통령
‘새 정치’의 핵심은 공공성
우리 사회를 뒤흔드는 열쇳말, 좌파와 우파
‘민주 대 반민주’는 이념 갈등이 아니다
헌법의 어느 조항에도 ‘자유민주주의’라는 건 없다
인간다운 생활을 할 권리
진리의 상대성을 인정하는 여유
그러나 진정한 보수도, 진정한 진보도 없는 나라
자유민주주의로의 멀고 먼 길
2017년 대통령 선거는 ‘연장전의 연장전’
대의민주주의와 책임 정치의 위기
기본적인 공공성마저 파괴하는 공직자들
정치적 평등을 지향하는 민주주의, 경제적 불평등을 꾀하는 자본주의

3부_ 박근혜 정부에 대한 고언
집권당을 무력화시키는 대통령
내가 말하는 대로 당신들이 따르는 것이 소통이다
‘국민대통합’이 아니라 국민대추종을 바라는가
청와대 18년 생활이 만들어낸 권위주의적 리더십
스스로 만든 심리적 갑옷에 갇혀버린 대통령
민주적 지도자 훈련이 안 된 지도자들
진보도 보수도 소통을 모른다
‘혼돈기적 혁명 상황’에 놓인 이 나라를 걱정한다
‘인사가 망사’, 이번엔 ‘인사가 참사’
공적 기준 없는 밀실 인사, 수첩 인사
신비주의 전략은 자신감 결여의 발로
‘내가 어떻게 했길래 이런가’ 반성해야
국민을 등에 업기는커녕
외교는 사라지고 국방만 남은 대한민국
북한을 모욕적으로 다루는 단견
국민의 힘을 모으는 게 유능한 외교의 첫걸음
정말 통일이 대박이 되게 하려면
정말 중요한 원칙을 생각해둬야
국민이 더 잘 사는, 당근과 채찍의 균형
국민 가슴에 불을 지피는 리더십
나라의 힘이 약한 걸 만회할 수 있는 지도자
2016년 총선 전에 위기가 올 수 있다
타협은 굴종이 아니다

4부_ 새로운 대한민국을 생각한다
민주주의란 사적 가치와 공적 가치의 균형
사적 가치와 공적 가치가 연결되지 못한 슬픈 역사
공적 가치에 무관심하면 나보다 못한 사람에게 지배받는다
사적 가치를 국가적 가치로 뒤바꾼 이명박 대통령
세 가지 가치가 혼돈을 겪고 있는 한국 사회
경제적 민주주의는 정치적 민주주의의 토대
나는 왜 다시 현실에 몸담게 되었는가
안철수와 ‘안철수 현상’
정치인의 세 가지 유형
한국 정치, 희망이 없습니다
진짜 당원의 탄생을 고대합니다
성공부터 배운 386세대 정치인들의 실패
청년이여, 정치를 배우십시오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를 붙인 젊은이들에게
나이 들면 변화를 그냥 받아들이세요
성찰은 지배층의 의무
이제는 남이 씌워준 안경을 벗어버릴 때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