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아무튼, 여름


아무튼, 여름 

<김신회> 저 | 제철소

출간일
2020-06-23
파일형태
ePub
용량
27 M
지원 기기
PC 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중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예스 24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아무튼 시리즈의 서른 번째 책.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등으로 많은 독자의 공감을 불러일으킨 김신회 작가의 신작으로, 1년 내내 여름만 기다리며 사는 그가 마치 여름에게 보내는 러브레터처럼 때로는 수줍게 때로는 뜨겁게 써내려간 스물두 편의 에세이가 실려 있다.

책 속에는 휴가, 여행, 수영, 낮술, 머슬 셔츠, 전 애인 등 여름을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들로 그득하다. 여름이 왜 좋냐는 물음에 ‘그냥’이라고 얼버무리기 싫어서 쓰기 시작했다는 작가의 ‘애호하는 마음’이 낸 길을 따라가다 보면 그동안 잊고 지낸 이 계절의 감각이 생생하게 되살아난다.

저자소개

십여 년 동안 TV 코미디 작가로 일했다. 보노보노에게 첫눈에 반했다가 살짝 지루해했다가 또다시 생각나서 푹 빠졌다가 한참 안 보고 있다가도 불쑥 떠올라 마치 처음 보는 것처럼 정주행하기. 이 과정을 반복하는 사이에 어느새 보노보노를 친구로 여기며 살고 있다. 보노보노만큼이나 겁 많고, 포로리처럼 고집이 세고, 너부리인 양 자주 직언을 하는 사람. 전반적인 성격은 너부리에 가깝다는 것을 자각하고 가끔 반성하면서 지낸다. 『서른은 예쁘다』, 『여자는 매일 밤 어른이 된다』, 『모든 오늘은 떠나기 전날』 등을 썼다.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서른은 예쁘다』 등을 썼다.

목차

이야기의 시작
― 여름은 힘이 세다

여름 한철 연애하기
― 플링

알중 아니고 옥중
― 초당옥수수

대한민국 비공식 지정 여름 음료
― 수입 맥주 만 원에 네 캔

입고 싶은 옷을 입는다는 것
― 머슬 셔츠

여름만 되면 엄습하는 패배감이 있다
― 수영

특별한 날에는 백화점 과일 코너에 간다
― 샤인머스캣

우리의 여름방학
― 호캉스

여름으로부터 온 사람
― 전 애인

하늘이랑 바다 빼면 없다
― 괌

나도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사람
― 식물

책은 일종의 안주다
― 혼술

평양냉면도 아니고 함흥냉면도 아닌
― 옥천냉면

여름을 완성하는 것
― 치앙마이

이런 예능을 기다려왔어
― 「삼시세끼 산촌 편」

라라라 라라라라라 날 좋아한다고
― 덩굴장미

한고은 씨에게 이 영광을 돌릴게요
― 레몬 소주

발리에는 이모가 있다
― 사누르

일단 대자로 드러눕기
― 대나무 돗자리

최고의 생맥
― 낮술

결핍으로부터 시작된 여행
― 여름휴가

계절의 끝
― 근사한 추억 없이도 여름을 사랑할 수 있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출판사의 다른 컨텐츠